mass_bg_002.jpg

 

 

BOARD

PDS

QNA

GALLERY

TENNIS_VOD

TENNIS lesson

GUEST BOOK

GO HOME

 

 
 

테니스아카데미

batang_14.jpg

batang_13.jpg

batang_15.jpg

    
    

 
 

 접속카운터[view]

 [전체:820144]

 [오늘:12]  [어제:73]

 [최고:635]  [최저:12]


제목: 나달 울었다. 그랜드슬램 19번째 우승 US오픈 메드베데프에 3대 2 승리


글쓴이: 정진화

등록일: 2019-09-09 12:24
조회수: 71

 
나달 울었다. 그랜드슬램 19번째 우승
US오픈 메드베데프에 3대 2 승리
박원식 기자

       
         

라파엘 나달(33ㆍ스페인ㆍ2위)이 US오픈 테니스대회(총상금 5천700만달러·약 690억원) 남자 단식 우승을 차지했다.

나달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빌리진 킹 내셔널테니스센터 아서애시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남자 단식 결승에서 생애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결승에 진출한 다닐 메드베데프(5위·러시아)를 3대2(7-5 6-3 5-7 4-6 6-4)로 천신만고 끝에 물리쳤다. 경기시간은 5시간에서 10분 모자란 4시간 50분. 나달은 2010년과 2013년, 2017년에 이어 US오픈 통산 네 번째 우승을 했다.

올해 롤랑가로스에서 정상에 오른 나달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그랜드슬램 통산 19번째 단식 우승을 차지해, 로저 페더러(38ㆍ스위스ㆍ3위)가 보유한 그랜드슬램 남자 단식 최다 우승 기록 20회를 하나 차이로 바짝 추격했다. 페더러보다 5살 젊은 나달은 내년 롤랑가로스에서 페더러와 그랜드슬램 우승 기록 타이 기록을 세우고 이후 윔블던과 US오픈에서 대기록에 도전할 공산이 크다.

이번 대회 개막을 앞두고 노박 조코비치(32ㆍ세르비아ㆍ1위), 나달, 페더러의 '빅3' 구도를 뒤흔들 수 있는 '복병'으로 지목된 메드베데프는 결승에서 나달에게 자신의 장기인 포핸드 강타가 경기 초반에 위력을 발휘못해 아직 빅3를 넘어서기에 역부족이었다. 메드베데프는 막판에 서브가 터져 나달의 우승을 저지할 수 있었으나 나달이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 나달 US오픈 우승 길. 나달은 결승에서 평소의 3배인 6.67km를 뛰었다
나달은 1세트를 7대5로 가진 뒤 2세트에서 상대 게임을 자주 브레이크할 기회를 잡아 주도권을 놓치지 않으며 우승 분위기를 몰아갔다.
3세트 5대 7, 4세트 4대 6으로 세트 막판에 게임을 내준 나달은 5세트 2대2에서 상대 게임을 브레이크해 3대2로 벌렸다. 이어 4대2에서 메드베데프의 게임을 다시 잡아 5대 2로 서빙 포더 챔피언십 기회를 만들었다.

나달은 브레이크를 당해 메드베데프의 추격을 받았지만 6대4로 마무리했다.

나달은 무섭게 치고 올라온 이변의 주인공들을 넘어‘빅3’ 중 유일하게 US오픈 결승에 진출해 그랜드슬램 19회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남자 테니스계는 2017년 호주오픈부터 이어진 ‘빅3’의 그랜드슬램 타이틀 독식이 지속됐다.

나달은 이번 US오픈에서 우승의 최적 조건을 갖췄다.

나달은 이번 대회 16강전에서 마린 칠리치에게 한세트를 내줬을 뿐 3대0으로 이기고 결승에 진출했다. 또한 타이브레이크도 준결승 베레티니와의 경기 첫세트에서만 허용했을 뿐 다른 선수에겐 한세트도 타이브레이크 승부를 보지 않았다.

경기시간 합산도 준결승까지 738분에 불과하고 2회전은 상대 선수 기권으로 경기를 하지 않아 메드베데프에 비해 한경기를 덜했다. 우승하는데 필요조건인 최소 경기시간을 갖췄다. 나달의 이번 대회 평균 경기시간은 147분이었다.

이번 대회 1번 시드인 노박 조코비치는 16강에서 스탄 바브링카와 경기도중 부상으로 기권하고 3번 시드 로저 페더러 역시 8강에서 그리고르 디미트로프와 풀세트 접전 끝에 탈락했다. 알렉산더 즈베레프도 디에고 슈워츠만에게 16강전에서 패했다.
나달의 우승길에 다크호스인 스테파노스 치치파스, 카렌 하차노프,로베르타 바우티스다 아굿 등 8~10번 시드들은 일찌감치 1회전에서 짐을 쌌다.

이번 대회는 시즌 9개월차, 7~8월 로저스컵, 신시내티 1000시리즈가 연거푸 열리면서 이전 3개 그랜드슬램에서 4강권 선수들이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했다. 그런 가운데 나달이 빅3가운데 유일하게 결승에 진출해 그랜드슬램 첫 결승에 오른 90년대생 그랜드슬램 '신출나기' 메드베데프를 상대로 우승했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공지  홈페이지서버이전(일부자료 서비스안됨)
정진화
3721
공지  정진화테니스아카데미앱 개발!!!
정진화
4869
공지  정진화테니스레슨 앱 출시 !!!! 13
정진화
7039
공지  테니스캘러리-코리아오픈선수기술동영상업데이트 2
정진화
4610
공지  5000억원 기대효과, 정현을 위한 제언
정진화
5235
공지  동영상다운로드방법
정진화
7982
공지  셀프저지(SELF JUDGE) 경기 때의 선수 윤리 규정
정진화
7841
공지  3만명째 회원을 맞이하며.... 40
정진화
7804
공지  정연우 선수에게...^^* 8 10358
공지  가지않은 길 13
정진화
10286
공지  자료 퍼가시는분들에게.. 39
정진화
14077
762
  이탈리아 18살 야닉 시너 넥스트제너레이션 우승
정진화
4
761
  프랑스 페드컵 세번째 우승
정진화
3
760
  20119년 마지막 창고대방출 행사를 진행 합니다!!!
48
759
  2019 유타 슈퍼스트링 포르자 테니스 대회를 개최합니다
25
758
  2019 퓨처넘버원부 포르자 테니스 대회를 개최합니다
20
757
  31개월만에 눈물의 우승컵 든 머레이
정진화
22
  나달 울었다. 그랜드슬램 19번째 우승 US오픈 메드베데프에 3대 2 승리
정진화
71
755
  [US오픈 테니스] 정현 2회전 진출
정진화
76
754
  권순우 마스터 1000시리즈 본선 첫 진출
정진화
100
753
  정현 복귀후 첫 대회부터 우승
정진화
90
752
  윔블던 결승 직관기-페더러의 라스트 콘서트 페더러 "내년에 다시 도전하겠다"
정진화
113
751
  윔블던 미들 선데이에는 경기를 왜 안하나
정진화
94
750
  우리는 부단히 노력한다" 페데러 8강 진출 뒤 인터뷰
정진화
78
749
  연륜이 빚어낸 테니스 사상 최고 브랜드가치 142년 전 테니스의 기준 세운, 윔블던
정진화
71
748
  윔블던 남자 우승확률은 조코비치 44%로 1위
정진화
99
747
  테니스가 가져다 주는 것 1, 감동
정진화
12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저작권안내 : (사)테니스넷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보호를 받습니다. 단, 회원들이 작성한 게시물의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테니스넷에 게재된 게시물은 테니스넷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본사이트의 제작에사용된 이미지는 위키피디아의 자료를 이용했으며, 위키피디아의 저작권을 따르고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으로 게시, 판매, 대여 또는 상업적 이용시 손해배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주)tennisnet   사이트 담당자 : lee jong man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lee jong man
사이트 주소 : http://www.tennisnet.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