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s_bg_002.jpg

 

 

BOARD

PDS

QNA

GALLERY

TENNIS_VOD

TENNIS lesson

GUEST BOOK

GO HOME

 

 
 

테니스아카데미

batang_14.jpg

batang_13.jpg

batang_15.jpg

    
    

 
 

 접속카운터[view]

 [전체:773418]

 [오늘:128]  [어제:267]

 [최고:635]  [최저:30]


제목: 나달 롤랑가로스 11번째 우승


글쓴이: 정진화

등록일: 2018-06-11 12:12
조회수: 131



8915_47476_115.jpg (116.6 KB)
 
나달이 도미니크 팀의 백핸드가 베이스라인을 벗어나자 두팔을 번쩍 들었다.

스페인의 라파엘 나달(32살)이 롤랑가로스 11번째 우승을 했다.

세계 1위 나달은 11일 프랑스 파리  필립샤트리에에서 열린 롤랑가로스(총상금 3919만7천 유로·약 516억원) 남자 단식 결승에서 오스트리아의 도미니크 팀(8위,24살)을 6-4 6-3 6-2로 이기고 무스끄테르 컵을 들었다. 경기 시간은 2시간 43분. 이로써 올해 롤랑가로스 남녀 단식 패권은 세계 1위에게 돌아갔다.

지난해 롤랑가로스 우승으로 단일 그랜드슬램대회 단식 최다 우승(10회) 을 기록한 나달은 대회 2연패, 대회 11번째 우승에 성공했다.  이로써 나달은 그랜드슬램대회에서 17번째 우승(프랑스오픈 11회, US오픈 3회, 윔블던 2회, 호주오픈 1회)해 로저 페더러(2위·스위스)의 20회 우승과 차이를 좁혔다.

결승에 질풍노도 속도로 치고 올라온 팀은 경기내내 나달의 한수 위 기량에 끌려다니며 완패했다. 나달을 이길 유일한 선수로 거론된 세계 8위는 빅 무대에서 나달을 괴롭히지 못했다.

이날 나달은 이번 대회 최다 언포스드 실수를 기록한 가운데 팀에게 첫세트를 6대4로 따냈다.

나달은 1세트 2분만에 첫게임을 지켰다.

팀은 초반 스트로크 정교함이 떨어진가운데 나달을 전후좌우 움직이게 했다. 하지만 나달은 7분만에 2대0을 만들며 분위기를 잡았다. 팀의 포핸드가 살아나며 한게임을 만회했다. 212킬로 서브에 이은 3구처리는 팀의 득점공식.

이전까지 상대가 잘받고 공격적이면 나달은 심적부담으로 잘 못풀어간다. 2대3에서 팀은 긴 7번의 듀스게임을 가졌다. 심판이 두번이나 자리에서 내려가는 라인시비를 벌이는 기세싸움에서 팀이 밀리지않고 3대3을 만들었다.

나달은 한세트도 못 끝낸 채 셔츠와 밴디지가 다 젖어 바꿔 입을 정도로 뛰었다. 나달은 4대4에서 강스핀구질이 팀에게 통하기 시작하면서 경기의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

테니스에서 2세트 첫게임은 승부의 분수령이다. 가장 중요하다. 나달은 자기게임을 쉽게 지켰고 팀은 10분 가까이 결투를 벌이다 게임을 내줬다. 2대0. 나달의 11번째 롤랑가로스 우승이 보이기 시작했다. 팀ㅇ 은12개를 실수하고 나달은 8개 실수했다. 3대0. 역시 고기는 먹어본 사람이 먹는 법인가.

팀은 나달 앞에서 작아보였다. 0의 숫자가 커보인다. 팀의 백핸드직선샷에 관중들은 박수를 보낸다. 팀이 서브로 스코어보드의 0이란 숫자를 지워나갔다. 나달은 백핸드 크로스가 강했다.

나달은 2세트 28분만에 4대 1로 벌리며 승부의 분수령을 넘었다.

64 41이면 슬슬 요원들이 시상식을 준비하기 시작할 때다. 멋진 샷은 팀에게서 많이 나왔지만 점수는 나달에게 갔다.

63 53 40-15 나달 서브. 곳곳에 모여 있던 관중들은 서서히 자리를 뜨기 시작했고 더이상 팀이 나달의 적수가 안됨을 공감하고 있었다.  나달은 2세트를 6대 3으로 1세트보다 일찍 마쳤다. 패기로 뭉친 도미니크는 고개숙인 채 절망감을 감추지 못했다. 랠리는 길었지만 소문난 잔치 별거없다는듯 역대남자결승 결과가 비쳐졌다.  전날 여자 결승에서 경기내내 "시모나'라는 구호가 터진 반면 이날 '도미니크'나 '팀' 혹은 '나달'이라는 구호는 관중석에서 거의 나오지 않았다. 장폴 벨몽드, 지네디 지단 등 프랑스의 내로라하는 각계 스타와  유명인사들도 나달의 득점에 조용히 박수를 보냈다.

나달의 11번째 롤랑가로스 우승은 당연한 듯 여겼고 큰 감흥이 없어 보였다. 다만 팀의 무기력에 말을 잃었을 뿐이다,

32살 나이에 체력 소모가 많은 나달의 성공비결은 전세계에 단하나뿐인 구질이다. 다른선수들이 연습할수가 없다. 도미니크 팀의 포핸드 스트로크 스피드에 밀리니 바짝 붙어서 상대 볼을 대처했다,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공지  홈페이지서버이전(일부자료 서비스안됨)
정진화
3256
공지  정진화테니스아카데미앱 개발!!!
정진화
4377
공지  정진화테니스레슨 앱 출시 !!!! 13
정진화
6428
공지  테니스캘러리-코리아오픈선수기술동영상업데이트 2
정진화
4217
공지  5000억원 기대효과, 정현을 위한 제언
정진화
4675
공지  동영상다운로드방법
정진화
7524
공지  셀프저지(SELF JUDGE) 경기 때의 선수 윤리 규정
정진화
7353
공지  3만명째 회원을 맞이하며.... 40
정진화
7323
공지  정연우 선수에게...^^* 8 9801
공지  가지않은 길 13
정진화
9713
공지  자료 퍼가시는분들에게.. 39
정진화
13571
729
  넘버원 스포츠 창고 대 방출 행사!!!!
12
728
  포니니 포핸드...왜 우리는 이런 포핸드 하나 못 만들어내나
정진화
5
727
  포니니 서브, 작은 키에도 위력서브 구사
정진화
6
726
  JTBC3FOXSports Live]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테니스 2018
정진화
58
725
  정진화테니스아카데미 오픈 이벤트 무료 레슨 및 상담
정진화
141
724
  정진화테니스아카데미 오픈기념 특강 1
정진화
162
723
  정현 바라기
정진화
136
722
  테니스 스트링 텐션에 대한 모든 것! [부제:적정 텐션을 찾아서 ㅋ]
191
721
  월드컵 ‘침공’에 맞서 전통과 품위 지켰다
정진화
122
720
  정현 북미하드코트 시즌 출전
정진화
115
719
  여자테니스 주목 받는 지도자 빔 피세트 윔블던 우승 케르버 코치
정진화
105
718
  "세레나가 패한 것이 아니라 내가 이긴 것"안젤리크 케르버 윔블던 첫 우승
정진화
99
717
  Hot Shots - day 9 | Wimbledon 2018
정진화
94
716
  "다리 꼬지마(Don't Cross Your Leg)"
정진화
202
715
  배수진 친 니시코리 베스트 16강 진출
정진화
89
714
  니시코리의 윔블던 생존비결
정진화
14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저작권안내 : (사)테니스넷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보호를 받습니다. 단, 회원들이 작성한 게시물의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테니스넷에 게재된 게시물은 테니스넷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본사이트의 제작에사용된 이미지는 위키피디아의 자료를 이용했으며, 위키피디아의 저작권을 따르고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으로 게시, 판매, 대여 또는 상업적 이용시 손해배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주)tennisnet   사이트 담당자 : lee jong man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lee jong man
사이트 주소 : http://www.tennisnet.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