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s_bg_002.jpg

 

 

BOARD

PDS

QNA

GALLERY

TENNIS_VOD

TENNIS lesson

GUEST BOOK

GO HOME

 

 
 

테니스아카데미

batang_14.jpg

batang_13.jpg

batang_15.jpg

    
    

 
 

 접속카운터[view]

 [전체:780659]

 [오늘:44]  [어제:106]

 [최고:635]  [최저:30]


제목: 나이 마흔 권오희(안동시청) 이기기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글쓴이: 정진화

등록일: 2018-06-22 15:43
조회수: 127

 
나이 마흔 권오희(안동시청) 이기기가 여간 어려운 것이 아니다.




명지대 홍성찬이 20일 대구퓨처스 2회전에서 2시간 31분동안 권오희와 대결해 5-7 4-6으로 패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끈질긴 선수로 꼽히는 홍성찬도 권오희에게 나가 떨어진 것이다. 홍성찬은 줄기차게 권오희의 백핸드쪽으로 한번에 수십차례의 랠리를 했다.

한 테니스인은 "권오희 선수와 슬라이스대결하면 이기기 어렵다"며 나름 비책을 갖고 있음을 내비쳤다.

권오희는 매일 아침에 팀 후배들과 경기장으로 이동하기에 앞서 "짐싸라. 오늘 경기 뒤에 간다"고 말하는 것이 인사다. 홍성찬에게 1세트를 이긴 뒤 옷을 갈아입기 위해 화장실을 가면서 팀 후배들에게 "안동으로 돌아가는 시간이 좀 늦춰졌다. 한시간 뒤면 된다"고 중저음을 깔았다.

유성운, 박소연 등 안동시청 소속 후배들은 웃으면서 "한시간은 더 걸릴 것 같아요"하면서 답했다.

1세트를 한시간 반 넘겼으니 2세트를 권오희가 내준다해도 한시간 반 걸리고 세트올가서 3세트 한시간은 족히 될 것으로 보았기 때문이다. 그러면 자신들은 팀 선배의 경기를 최소한 두세시간은 땡볕에 박수치고 기다려야 할 참이다.

아침마다 후배들에게 '오늘 안동간다 짐싸라'한 권오희는 18일 대구에서 대만 유망주 양멍청을 먼저 집에 보냈고 홍성찬도 보냈다. 권오희는 16일부터 정기수, 김형돈 등 대회 주최측인 대구시청의 소속 선수들 뜻을 잇따라 좌절시켰다.

대구퓨처스 8강에 오른 권오희의 다음 상대는 나달아카데미에서 눈물젖은 빵 먹으며 담금질한 유망주 정윤성(CJ제일제당 후원)이다. 22일 금요일 아침에 숙소를 나오면서 권오희는 어김없이 "오늘은 정말 안동 돌아간다"고 할 것이다. 같이 움직이는 후배들은 '늑대아저씨(?)'의 말에 또 속는 셈치고 짐을 싸고 나올 것이다.

' 마흔? 아직 쓸 만합니다'는 것은 테니스에서 그나마 희귀한 경우에 속하지만 미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서는 수두룩하다.  `안타 제조기` 스즈키 이치로,데이비드 오티즈(보스턴 레드삭스),KBO 프로야구최영필(KIA)을 비롯해 이승엽(삼성), 이호준(NC), 임창용(KIA) 등이 마흔넘어까지 하거나 마흔넘어서 은퇴했다.

결국 선수의 쓰임새를 결정하는 것은 나이가 아니라 오로지 실력이라는 뜻이다.

권오희의 소속팀 황덕모 감독은 "술 ,담배 등 할거 다하면서는 마흔넘도록 선수생활하기 힘들다"며 "자기 젤제와 철저한 훈련으로 하루 두세시간씩 경기할 수 있는 체력이 생긴다"고 말했다.

글 대구=박원식 기자 사진 대구=황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공지  홈페이지서버이전(일부자료 서비스안됨)
정진화
3295
공지  정진화테니스아카데미앱 개발!!!
정진화
4415
공지  정진화테니스레슨 앱 출시 !!!! 13
정진화
6471
공지  테니스캘러리-코리아오픈선수기술동영상업데이트 2
정진화
4258
공지  5000억원 기대효과, 정현을 위한 제언
정진화
4729
공지  동영상다운로드방법
정진화
7562
공지  셀프저지(SELF JUDGE) 경기 때의 선수 윤리 규정
정진화
7397
공지  3만명째 회원을 맞이하며.... 40
정진화
7360
공지  정연우 선수에게...^^* 8 9839
공지  가지않은 길 13
정진화
9746
공지  자료 퍼가시는분들에게.. 39
정진화
13613
733
  니시코리, 페더러 이기고 투어파이널 첫승
정진화
25
732
  22살 카차노프, 조코비치 이기고 파리마스터 우승
정진화
36
731
  넘버원스포츠 10월 마지막 행사!!
37
730
  페더러 고향에서 9번째 우승과 개인 통산 99번째 투어 우승도 기록
정진화
24
729
  넘버원 스포츠 창고 대 방출 행사!!!!
60
728
  포니니 포핸드...왜 우리는 이런 포핸드 하나 못 만들어내나
정진화
35
727
  포니니 서브, 작은 키에도 위력서브 구사
정진화
34
726
  JTBC3FOXSports Live] KEB하나은행 코리아오픈 테니스 2018
정진화
86
725
  정진화테니스아카데미 오픈 이벤트 무료 레슨 및 상담
정진화
198
724
  정진화테니스아카데미 오픈기념 특강 1
정진화
204
723
  정현 바라기
정진화
162
722
  테니스 스트링 텐션에 대한 모든 것! [부제:적정 텐션을 찾아서 ㅋ]
214
721
  월드컵 ‘침공’에 맞서 전통과 품위 지켰다
정진화
149
720
  정현 북미하드코트 시즌 출전
정진화
146
719
  여자테니스 주목 받는 지도자 빔 피세트 윔블던 우승 케르버 코치
정진화
139
718
  "세레나가 패한 것이 아니라 내가 이긴 것"안젤리크 케르버 윔블던 첫 우승
정진화
213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18 Zeroboard / skin by enFree

   

 

 

 

 

저작권안내 : (사)테니스넷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보호를 받습니다. 단, 회원들이 작성한 게시물의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테니스넷에 게재된 게시물은 테니스넷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본사이트의 제작에사용된 이미지는 위키피디아의 자료를 이용했으며, 위키피디아의 저작권을 따르고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으로 게시, 판매, 대여 또는 상업적 이용시 손해배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주)tennisnet   사이트 담당자 : lee jong man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lee jong man
사이트 주소 : http://www.tennisnet.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