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ss_bg_002.jpg

 

 

BOARD

PDS

QNA

GALLERY

TENNIS_VOD

TENNIS lesson

GUEST BOOK

GO HOME

 

 
 

테니스아카데미

batang_14.jpg

batang_13.jpg

batang_15.jpg

    
    

 
 

 접속카운터[view]

 [전체:812651]

 [오늘:46]  [어제:90]

 [최고:635]  [최저:30]


제목: 포니니 서브, 작은 키에도 위력서브 구사


글쓴이: 정진화

등록일: 2018-10-22 10:05
조회수: 225

 

                                                

                                
                                        
                                
                                
                                        

 


이제 테니스 못하는 이유를 키나 체격으로 말하면 안된다. 기술로 말해야 한다. 정현과 스톡홀름 8강전에서 경기하다 에이스 10개를 낸 파비오 보니니. 178cm다 실제로 곁에 서면 170cm 조금 넘어 보인다. 힘 덜들이고 토스도 낮게 하면서 플레이스먼트 좋은 서브를 구사한다. 세계 14위고 페더러를 상대로 이긴 적도 있다. 테니스 프로 선수 가운데 코트에서 가장 적게 뛰는 선수가 아닐까 싶다. 파비오는 가성비 높은 서브 무기가 있다. 


우리나라 선수들의 서브 매커니즘이 전반적으로 안좋은 것을 두고 여러 이야기가 있다. 원래 팔을 쓰는 것, 던지는 것을 어려서부터 못하게 해서 발달이 안되어 있다는 해석도 있다. 미국의 경우 서브 좋은 선수가 많은 이유는 무조건 던지는 것이 익숙한 문화라 그렇다고 한다. 야구와 미식축구 등을 미국 어린이들이 어려서부터 해서 던지는 것에 익숙하고 어깨가 그런쪽으로 발달되어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하나는 어려서부터 우리는 게임이 많아 그라운드 스트로크로 이겨야 하는 경우가 많아서 서브에 치중을 안한다고 한다. 공만 치다보니 에이스내는 일에 익숙하지 않다. 성적은 내야겠고 에이스는 어려서 잘 안나고 그러다보니 성인이되어 몸에뱄다.  경기의 시작은 서브고, 중간에 위기에서도 서브다. 마무리또한 서브다. 5대3 매치포인트잡고 서브에이스 하나 없어 듀스 허용하고 타이브레이크가서 역전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프랑스협회는 중앙에 기술위원이 있고 지방에 각 지역을 대표하는 기술위원이 있어 모여서 기술 연구하고 교재내고 지도자들에게 보급한다. 그래서 세계 1위는 안나와도, 그랜드슬램 우승자는 안나와도 100위안에 많은 선수를 보유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협회 기술 강화위원회를 각 시도에서 대표를 뽑아 모아 선진교육시키고 각 지역 아카데미, 학교 지도자연맹이 그 기술 교육을 공유해 서브나 스트로크 등에 신경쓰면 하고자하는 선수많은 우리나라에서 파비오 같은 선수가 나온다. 나와도 많이 나온다. 고군분투하는 정현이 그 높은 자리까지 올라간 것은 그의 노력이 다분히 있다. 어려서 제대로 배웠으면 지금 톱 5에도 들어갈 실력이다. 


미국의 테니스방송 해설자들은 한결같이 정현이 서브만 일반적인 선수처럼 구사한다면 톱5는 떼놓당상이라고들 입을 모은다.  아무튼 어려서 잘 가르쳐야 높은 위치에 가서 실력 발휘를 제대로 한다. 


 



    
        
            
            
            
        
        
            
        
    
  
 

 



    
        
            
            
            
        
        
            
        
    
  
 
                                                        

                                                
                                                        
                                                                
                                                        
글 박원식 기자 사진 파리=황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답글달기  -수정하기  -삭제하기     -목록보기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공지  홈페이지서버이전(일부자료 서비스안됨)
정진화
3677
공지  정진화테니스아카데미앱 개발!!!
정진화
4814
공지  정진화테니스레슨 앱 출시 !!!! 13
정진화
6953
공지  테니스캘러리-코리아오픈선수기술동영상업데이트 2
정진화
4564
공지  5000억원 기대효과, 정현을 위한 제언
정진화
5184
공지  동영상다운로드방법
정진화
7938
공지  셀프저지(SELF JUDGE) 경기 때의 선수 윤리 규정
정진화
7792
공지  3만명째 회원을 맞이하며.... 40
정진화
7762
공지  정연우 선수에게...^^* 8 10308
공지  가지않은 길 13
정진화
10242
공지  자료 퍼가시는분들에게.. 39
정진화
14024
754
  권순우 마스터 1000시리즈 본선 첫 진출
정진화
19
753
  정현 복귀후 첫 대회부터 우승
정진화
19
752
  윔블던 결승 직관기-페더러의 라스트 콘서트 페더러 "내년에 다시 도전하겠다"
정진화
55
751
  윔블던 미들 선데이에는 경기를 왜 안하나
정진화
53
750
  우리는 부단히 노력한다" 페데러 8강 진출 뒤 인터뷰
정진화
38
749
  연륜이 빚어낸 테니스 사상 최고 브랜드가치 142년 전 테니스의 기준 세운, 윔블던
정진화
43
748
  윔블던 남자 우승확률은 조코비치 44%로 1위
정진화
67
747
  테니스가 가져다 주는 것 1, 감동
정진화
83
746
  투혼의 승리 거둔 니시코리 롤랑가로스 8강 진출
정진화
58
745
  우리 테니스가 세계에서 안통하는 근본적인 이유
정진화
65
744
  테니스 정수 보인 페더러 바브링카 제치고 롤랑가로스 4강 안착
정진화
61
743
  4년만에 롤랑가로스 밟은 페더러
정진화
69
742
  권순우 서울챌린저 우승-올해 100위안에 들고 US오픈 본선 출전"
정진화
93
741
  2019 제17회 대구청록배 마감임박..
213
740
  2019 제17회 대구청록배 동호인테니스대회..
209
739
  목동 실내테니스장 정규직 및 강사 모집
336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enFree

   

 

 

 

 

저작권안내 : (사)테니스넷의 모든 컨텐츠는 저작권법에 보호를 받습니다. 단, 회원들이 작성한 게시물의 권리는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테니스넷에 게재된 게시물은 테니스넷의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본사이트의 제작에사용된 이미지는 위키피디아의 자료를 이용했으며, 위키피디아의 저작권을 따르고 있습니다.
타인의 저작물을 무단으로 게시, 판매, 대여 또는 상업적 이용시 손해배상의 책임과 처벌을 받을 수 있으며, 이에 대해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주)tennisnet   사이트 담당자 : lee jong man  개인정보보호책임자 : lee jong man
사이트 주소 : http://www.tennisnet.co.kr/   |